문화재

시지정문화재

  • 홈 > 은평이야기 > 문화재 > 시지정문화재
금암기적비
  • 금암기적비
  • 개요
    개요
    지    정    번    호   :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38호
    지    정    수    량   : 1基
    소        재        지   : 진관동 45-4
    소유자(관리자)   : SH공사
    규                    모   : 높이 1.41m
    지        정        일   : 1978. 12. 18
    비                    고   : 350-1621
  • 소개

    비는 조선왕조 제22대 임금 정조가 명릉(明陵)을 참배하고 돌아오는 길에 할아버지인 영조의 옛일을 회상하면서 친히 글을 짓고 세운 것이다.

    비문은 영조가 부왕인 숙종의 탄신일을 맞아 명릉을 참배하고 돌아오는 길에 금암(黔巖) 덕수천(德水川)에 이르러 밤이 깊고 불도 없어 참사(站舍)에서 머무르게 되었다. 그 때 이곳의 참장(站將)이 소도둑을 잡았다가 흉년으로 인한 도둑의 딱한 이야기를 듣고 그를 타일러 보낸 일을 목격하고 왕위에 오른 뒤에도 이를 거울삼아 훌륭한 정치를 행하였다는 내용이다.

    당시 금암은 의주(義州)로 가는 역참(驛站)으로 사용하였던 곳이며, 현재 참사(站舍)는 없고 비만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