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의 역사

우리동네 이야기

  • 홈 > 은평이야기 > 은평의 역사 > 우리동네 이야기
녹번동

녹번동이란 이름은 녹번현에서 연유되었으며 이는 무악재고개에 자연동(속칭 산골)이 나는데 이를 녹반이라한데서 동명이 유래되었다.
이 지역은 1949년 8월 3일에 공포한 대통령령 제159호에 따라 동년 8월 14일 해방 후, 그리고 정부가 수립된 후 처음으로 지방자치법 시행과 함께 서울에 편입된 지역 중의 하나이다. 녹번은 이때 편입된 소위 신편입 4개지구(숭인, 뚝도, 은평, 구로지구)중 은평지구에 속해 있었고, 당시 경기도 고양군 은평면 녹번리로서 은평면사무소 소재지이기도 하였다.

1949년 8월 14일부터 서대문구 관내(은평출장소)의 녹번리로 된 이곳은 그뒤 1950년 3월 15일 시조례 제10호(서울특별시 동별 명칭 중 개정의건)에 의하여 리를 고쳐 녹번동으로 되었다. 인접지역은 동쪽에는서대문구 홍은동이 길게 자리잡고 있으며 남으로는 응암동이 접하고 서쪽으로는 역촌동과 대조동으로 경계를 삼고 있다. 그리고 북쪽에는 불광동과 대조동이 접하여 왔다.

1955년 4월 18일 시조례 제66호에 의한 지방자치법에 의해 동제가 실시될 때에는 이웃 응암동, 역촌동, 신사동과 함께 4개 법정동이 합하여 행정관할동을 녹신동으로 하였으나 시민의 지역 혼동으로 불편이 많아1973년부터 동사무소의 명칭을 지명과 일치하여 녹번, 응암 제 1·2, 역촌동사무소로 분동되어 녹번동사무소로 독립되었던 것이다. 통일로를 중심으로 동쪽은 고지대 암반층, 서쪽은 비교적 평탄한 지형으로 중서민계층이 고루 분포되어 있으며 은평구 관문으로 5개 주요간선도로와 지하철 녹번역 및 관공서 밀집지역으로 교통과 행정의 중심지로 유동인구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